설레는 나의 공간

나만의 공간이 처음 생겼다.

나만의 소리로, 나만의 눈으로 

조금씩 조금씩 공간을 채워간다.


그리고...

계절의 변화마다 다시 찾아오는 그 설렘,


/

{일상의 순간들}을 수놓은 펜두카와 함께 

당신만의 설레는 순간이 깨어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