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앞 나무

우리집 앞, 작은 새가 둥지를 튼 나무 한 그루. 시원한 그늘 아래 지저귀는 새소리. 상상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지는 조합이죠?

알을 품은 새

알을 품은 새를 보면 마음이 겸허해져요. 알고 보면 인생을 즐기고, 더 나은 삶을 누리기 위해 필요한 것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아요.

반가운 비

구름 사이로 번개가 번쩍여요. 비가 올까요? 시원하게 내리는 비도, 그 향긋한 내음도 언제나 반가워요.

빨래하는 날

빨래를 널고 나면 그제서야 한숨 돌려요. 이제 좀 앉아 쉬며 빨래가 마를 때까지 기다려야 해요. 안 그러면 누가 가져갈지도 모르거든요.

Wake Up with Penduka!

오늘 하루,

즐거웠던 순간은 언제였나요?

기분 좋았던 일은요?


펜두카의 나미비아 여성은

자신의 하루를 돌아보며

소중했던 순간을

손자수로 표현합니다.


그들의 즐거운 일상을 담은

손자수를 보며

당신의 일상 또한

기분 좋게 깨어나길 바랍니다.

Penduka Means Wake up!